Untitled Document
 
알림
빈칠판
자료창고
다른단체소식

15785
2008-01-17 10:39:15
kwsi_admin
여성가족부 존치 약속어긴 이명박 당선인에 대한 여연의 기장회견장 모습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발표가 오는 16일(수) 오후 2시에 진행됐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후보시적 여성가족부 존치, 강화 약속을 믿어왔던 여성계로서는 기가 막힐 따름이다. 여성부는 보건복지부와 통합되어 보건복지여성부로 개편된다고 하지만 그 내용을 살펴보면 보건복지부 산하 양성평등위원회로 축소, 사실상 폐지되는 것이나 다름 없다.

약속을 지켜라.
지난해 11월 30일(금) 80 여 개 여성단체가 주최한 여성정책 토론회에서 이명박 당선인(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시절)은 여성가족부를 존치하겠냐는 사회자에 질문에 “하겠습니다”라고 답변했으며 오히려 “여성가족부의 기능이 다른 곳에 흩어져 있으면 모아주겠다”며 여성가족부를 강화하겠다는 입장까지 밝혔다. 하지만 오늘 2달도 채 되지 않아 그 약속은 헌신짝처럼 버려졌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이후에라도 이 상황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해야 할 것이다.

분노의 마음을 가지고 16일(수) 2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앞에서 한국여성단체연합 및 회원단체,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여성환경연대 등 여성단체들은 ‘여성가족부 존치 약속 어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20여명의 여성단체 회원 및 활동가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고하고 인수위 앞으로 모였다.

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은 박차옥경 한국여성단체연합(이하 여성연합) 복지부장은 “지난 1월 3일부터 여성단체, 여성학회, 가정학회, 한나라당 여성의원, 대통합민주신당 여성의원, 민주노동당, 여성계 원로 등이 여성가족부 존치,강화에 대한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인수위와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이를 외면하고 여성가족부 폐지를 하고 말았다"며 기자회견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남윤인순 여성연합 상임대표는 규탄발언에 나서 ”여성가족부 존치에 대한 약속한지 두달이 안된 상황에서 약속을 저버리면 앞으로 무엇을 믿고 누구를 믿고 얘기할 수 있겠냐“고 말하여 이명박 당선인에 대한 여성계의 신뢰가 무너졌음을 강조했다. 한국염 한국이주여성지원센터 대표는 ”이주여성운동을 하고 있어 국제회의가 갈 일이 많은데 다른 나라 여성들이 한국의 여성부가 있어 성인지 이주여성정책을 펼 수 있는 것에 대해 부러워 하는데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아 없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약속을 꼭 지켜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후 기자회견은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과 김은희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사무국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참가자들은 여성가족부 존치에 대한 공이 국회로 넘어간 만큼 국회 대응활동을 더욱 열심히 할 것이며 전국의 여성단체들과 함께 각 지역구 의원들을 만나는 작업을 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또한 다가오는 총선 여성유권자로서 이번 임시국회에서 국회의원들의 행보를 열심히 지켜보겠다는 결의를 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규탄 여연의 기자회견문입니다.

kwsi_admin
2008/01/17

   한국여성연구소 송년회

kwsi_admin
2007/12/1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S